건강의학 > 의학백과&증상FAQ > 의학백과

제목

일과성허혈발작 / Transient Ischemic Attacks /

정의

일과성 허혈 발작(transient ischemic attack)이란 뇌로 가는 혈액이 일시적으로 부족해서 생기는 뇌졸중 증상이 발생한 지 24시간 이내에 완전히 회복되는 것을 말한다. 일과성허혈발작은 뇌경색이 올 수 있다는 경고 또는 전구증상임에도 불구하고 보통 일반인들은 뇌졸중이 저절로 치료되었다고 생각하면서 적절한 진료를 받지 않는 경우가 흔하다. 하지만, 확산강조 자기공명영상(diffusion weighted MRI)으로 검사해보면, 증상이 사라지더라도 뇌손상이 동반되어 있는 경우가 많고, 실신, 편두통, 부분성 경련 발작, 저혈당 등과 같은 다른 질병과 구분할 필요가 있다. 또한, 일과성 허혈 발작이 있은 뒤 영구적으로인 후유증이 남는 뇌경색이 따라올 수 있으므로, 뇌졸중 증상이 잠시라도 있었다면 바로 병원에 방문해 필요한 검사와 치료를 받아야 한다. 일과성 허혈 발작을 일으킨 경우에는 향후 뇌졸중이 발생할 위험이 높은데, 그 확률은 초기에 위험도가 높아서 이틀 이내에 5%, 1주일 이내에 11%입니다. 또한 발작이 빈번할수록 뇌졸중의 위험도는 증가한다.

원인

동맥경화증에 의해 내막이 두꺼워지는 죽상반의 형성, 그리고 피가 굳어서 생기는 혈전과, 혈관을 따라 이동하는 혈전이 혈관을 막아 생기는 색전증 등에 의해 일과성 허혈 발작은 생길 수 있다. 이런 일과성 허혈 발작은 혈관 상태를 잘 파악하여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동맥경화를 일으키는 요인에 고혈압이나 당뇨병 등 성인병이 관여한다는 것은 널리 알려진 사실이므로, 고혈압이나 당뇨병과 같은 위험 요인을 개선하면 일과성 허혈 발작이나 뇌졸중을 예방할 수 있다.
동맥경화 외에도 심장질환(심방세동, 심실 내 혈전 등)이나 혈관박리 등이 있습니다.

1) 연령과 유전요인
나이가 들면 매 10년 마다 뇌졸중의 위험도가 2배 이상 증가한다. 또한 협심증, 심근경색과 같은 허혈성 심장질환이나 뇌졸중의 가족력이 있는 경우에는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발생 위험이 더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2) 생리적 요인
유전적 요인과 달리 개선할 수 있으며, 고혈압, 당뇨병, 고지혈증 등의 만성 질환이 여기에 해당한다. 일과성 허혈 발작 및 뇌졸중이 있었던 환자에서도 철저한 혈압 조절은 재발을 막는 데에도 효과적이다. 당뇨병은 뇌졸중의 위험도를 높일 뿐만 아니라, 예후에도 안 좋은 영향을 끼치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므로 주의가 필요합니다 고지혈증 치료제인 스타틴 계열의 약은 뇌졸중의 예방에도 효과가 있다.

3) 생활 습관
우리들이 무심코 마신 술과 담배는 뇌혈관에 안 좋은 영향을 끼치며, 특히 흡연자는 비흡연자에 비해 2배 정도 위험이 높다. 또한, 적절한 운동을 통해 뇌혈관 질환의 위험을 절반 이하로 줄일 수 있으므로 뇌혈관질환의 예방을 위해서는 적절한 운동과 금주, 금연이 매우 중요하다.

증상

뇌혈관이 지배하는 뇌영역의 기능에 따라서 매우 다양한 신경학적 증상을 보일 수 있다. 주요 증상으로는 마비(paresis), 감각저하(hypesthesia), 구음장애(dysarthria), 언어상실증(aphagia), 편측무시(neglect), 시야결손(visual field defect), 어지럼증(dizziness or vertigo), 조화운동불능(ataxia)가 있다.

1) 혈관 분포에 따른 증상
뇌에 분포하는 혈관은 앞순환계(anterior circulation)와 뒷순환계(posterior circulation) 로 나눌 수 있고 이중 앞순환계가 전체 뇌혈류의 80% 정도를 담당한다.

(1) 앞순환계질환
중간대뇌동맥은 근위(부) 중간대뇌동맥은 근위(부) 중간대뇌동맥의 줄기로부터 크게 위분지와 아래분지로 갈라지며, 개개의 혈관은 무수한 작은 가지로 나뉜다. 위분지의 뇌 영역에 혈류가 감소되면 상지에 더 심한 반부전마비와 얼굴마비를 초래하며, 우성, 비우성 대뇌반구, 즉 어느 대뇌 반구에 문제가 있느냐에 따라 실어증과 편측무시가 나타나게 된다. 속목동맥은 크게 중간대뇌동맥과 앞대뇌동맥으로 분지됩니다. 속목동맥은 동맥경화로 인한 심한 협착이 있을 경우 중간대뇌동맥질환과 앞대뇌동맥질환에서 보이는 다양한 신경학적 증상을 보일 수 있다. 요즘은 서구화된 식사습관으로 인해 속목동맥 동맥경화증이 증가되고 있는 추세입니다. 속목동맥이 심하게 좁아져 있거나, 이로 인해 신경학적 증상이 초래된다면 목동맥내막절제술이나 목동맥 스텐트삽입술을 통해서 예방할 수 있다.

(2) 뒷순환계질환
척추기저동맥허혈(vertebrobasilar insufficiency)이 뒷순환계질환에서 매우 중요하다. 척추기저동맥은 주로 숨골에 혈액을 공급하는 혈관으로 양쪽 척추동맥이 만나서 기저동맥을 이루는데, 뇌신경의 주요 핵들과 주요 신경섬유들이 밀집되어 지나가는 곳이기 때문에 조금만 혈관에 문제가 생겨도 의식이 없어지거나, 물체가 두 개로 보이는 현상(복시, 마비, 감각장애 등을 보일 수 있고 심한 경우 사망에 이를 수 있다. 척추기저동맥 영역에서 일시적으로 뇌혈류가 부족해지면, 주로 의식이 없어지거나 어지럼증을 동반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런 경우 좋아지더라도 즉시 신경과 진료를 받아야 한다.

치료

일과성 허혈 발작은 증상이 일시적으로 사라졌다고 해도, 나중에 뇌졸중으로 진행될 수 있으므로 반드시 뇌졸중에 준한 치료와 예방이 필요하다. 이런 일과성 허혈 발작의 치료 목적은 뇌졸중이 생기지 않도록 예방해서 환자의 삶의 질을 유지시키는 데 있다. 이러한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서 다음 세가지 방법이 있으며, 신경과 의사는 환자의 병력과 뇌혈관, 심장을 포함한 전신상태, 환자의 선호도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하여 적절한 예방법을 선택한다.

1. 비약물요법
뇌혈관질환은 적절한 운동과 체중유지, 금연, 금주만으로 위험도를 많이 줄일 수 있다.

2. 약물요법
약물을 복용하여 뇌졸중의 발생을 예방하는 것이다. 심혈관계질환을 비롯한 뇌혈관질환의 환자에서도 고혈압, 당뇨병, 고지혈증 등은 위험한 것으로 알려져 있기 때문에 각 질병에 대한 적절한 약물을 사용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아스피린과 같은 항혈소판제나 와파린과 같은 항응고제는 뇌졸중의 장기적 예방에 그 효과가 잘 확립되어 있으며, 뇌 혈관에 이상이 생긴 원인과, 전신상태, 약을 계속 잘 복용할 수 있는지를 고려해 적절한 약을 선택하게 된다.

1) 항혈소판제
피의 응고에 관여하는 혈소판의 기능을 막아서 혈관 내 색전이 덜 생기도록 하는 약으로, 뇌졸중을 예방하는 데 많이 사용되고 있다. 하지만 이미 좁아진 혈관을 다시 넓히거나 죽상경화반을 줄이는 기능은 거의 없거나 미미하며, 위장관 출혈 등 피가 잘 날 수 있는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다. 변에서 피가 나오거나, 짜장처럼 검은 변을 보면서 속이 쓰린 경우엔, 반드시 의사와 상의하여 약물 부작용에 대한 확인을 해야 한다. 대표적인 약물로 아스피린이 있다.

2) 항응고제
항혈소판제와 마찬가지로 뇌줄중의 예방에 많이 사용되는 약으로 심방세동같은 부정맥이나 심장 내 혈전 등 심장의 문제로 비롯된 색전증을 예방하는 데 효과적이다. 하지만 항혈소판제보다 출혈 부작용이 크고, 다른 약물과 상호작용이 많으며, 환자의 상태에 따라 치료효과가 달라지기 때문에 반드시 의사와 상의 하에 사용해야 합니다. 대표적인 약물로는 와파린이 있다.

3. 수술적 치료
국소적으로 좁아진 뇌혈관이나 목동맥혈관을 수술적 방법으로 넓혀주는 것이다.

1) 목동맥내막절제술(carotid endarterectomy)
속목동맥 시작부위가 동맥경화로 인해 70% 이상 좁아졌을 때 고려하는 치료 방법이다. 이보다 정도가 약한 경우, 즉 50~69% 가 좁아진 경우에 상대적으로 수술의 이득이 적어지기 때문에 나이와, 증상의 정도에 따라 수술을 고려하기도 한다.

2) 스텐트삽입술
혈관 내로 카테터를 삽입해 좁아진 부위를 넓히고, 이를 유지하기 위한 망(網)인 스텐트를 삽입하는 방법으로 목동맥 내막절제술과 비교해 봤을 때, 치료 성적과 합병증이 생기는 빈도는 비슷하고, 전신 마취가 필요 없고 회복시간이 짧은 장점 때문에 많이 이용되고 있다.

예방


감수 : 서울대학교 병원 (2010)



목록보기